내가 제일 좋아하는 동물은... 개? 고양이?


아니다... 호랑이... 범이다... 특히 백두산 호랑이... 두툼한 몸과 굵은 다리... 무엇보다도... 큰 대가리에서 뿜어져 나오는 그 가까이 할 수 없는 카리스마는 다큐멘터리를 볼 때마다 묘한 경외감을 느끼곤 한다... ^^bb

무리를 지어서 살면서 사냥을 하는 다른 맹수들과는 다르게 완전 독야청청 혼자 깊은 숲에서 살면서 사냥을 하는데 언젠가 다큐멘터리에 봤는지 아님 유튜브에서 봤는지 기억은 확실치 않지만... 노루였나? 사냥을 하는 장면이 기억이 난다...


사자나 다른 맹수처럼 죽어라 쫓아가서 목덜미를 물어서 사냥을 하는게 아니라... 노루가 댕기는 길목에 숨어있다가 노루가 나타나니까... 천천히 그 앞에 서더만... 그랬더니 노루는 그 기에 눌려서 꼼짝을 못했고... 물어서 죽이는게 아니라 앞발로... 그것도 찬천히... 마치 쓰다듬듯이... 앞발로 쳐서 한방에 보내버리고는 목을 물어서 숲으로 들어가는 장면은... 정말 압권이었다...


또 얼마전 유튜브에서 본 영상에서는 러시아에서 시베리아 호랑이를 쫒던 사냥개 대여섯마리를 한번에 발과 아가리로 물어죽이는데 개들도 도망갈 엄두를 못내고 그저 일찍 끝내주기만을 바라는 듯한 장면...


범... 정말... 멋있다... 근데... 실제로 숲에서 만나게 된다면 그냥 지릴 듯...--;;


하긴 언젠가 기억은 안나지만 마눌이랑 때공 맹수우리에 있는 호랑이가 나를 보더니 갑자기 달려들어서 아가리를 벌리는데 나는 전혀 놀라지 않고 그 아가리 속을 보려고 머리를 디밀었더니... 사람들이... 호랑이를 찍는게 아니라... 나를 찍더만...ㅋㅋㅋ


오늘 아침 뉴스에 무슨 큰 공원에 백두대간 호랑이를 방사한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문득 떠오른 범에 대한 기억때문에 끄적여 본다... 그리고 무엇보다... 흥미로왔던게... 호랑이가 순수 우리말이 아니라 한자어라는지... 범이 우리말이라는데...^^

신고
Posted by 성욱아빠

내가 회사에서 방을 따로 쓰기 시작하면서 부터 책상위에는 항상 스탠드가 켜져있었다... 집중을 위해서 켜놓고 있다. 근데 요즘은 나 스스로가 여유를 살짝 잃고 불확실성에 대한 두려움이 조금씩 생겨가고 있었던 적이 있었기 때문인지 스탠드는 버릇처럼  출근하면서 부터 퇴근할 때까지 켜놓고 일을 하지만 그 불빛아래서 뭔가를 분석하고 설계하는 경우는 근래에 살짝 줄어든거 같다.


그럼 안되지.... 내가 지켜야 할 가치와 우리를 위해서 내가 나태해지거나 지치거나 쫄면 안되지...

나이를 먹는다는게... 삶의 경험을 통해서 지혜가 쌓여나아가는 항해라고 본다면 그렇게 살아가는 사람이 되기 위해 내가 어떤 노력을 했었는가에 대해 반성을 해본다...


나이를 먹는다고 다 어른은 아니니까... 그냥 늙은이가 더 많았기에 우리나라가 이따위 꼬라지가 된거니께... 응? 갑자기?


살아온 세월이 무기가 되는 버러지같은 늙은이가 안되려고 노력해야한다. 살아온 세월에 자연스레 묻어있는 경험과 지혜가 스스로를 더 올바르게 서게 하고 행하게 하고 어줍잖은 계몽주의적 발상은 내가 혐오하는 것들이기도 하고...


바로 서자... 올바르게 살자...


갑자기 왠? 음... 글쎄... 더워서인지.... 아님... 요즘 내가 겪고 있는 나만의 것들에 대해 스스로 으쌰으쌰를 해보고 싶어서뤼... 나이를 먹는다는게 단순히 몸이 노화하는 것 뿐만아니라 마음도 약해지는게 아닌가 하는 고민이 들면서 계속 나를 반추해보는데... 음... 그런 면이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언젠가는 이곳 말고도 다른 곳에서 내 인생을 발견할 수 있는 날이 오겠지만... 지금은... 앞서 말했듯이 내가 지켜야할 것들이 너무도 크고 중요하니께...^^

신고
Posted by 성욱아빠

오늘 보니께 iOS 11이랑 tvOS의 퍼블릭 베타가 올라왔길래 외장 SSD를 들고 왔다... 하이씨에라도 퍼블릭베타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기에... 그... 근데... 이넘만 빠졌구나... 내일 나올라나?

왜 아직도 커밍순이냐규우~~


머리 복잡하고 스트레스 받을 때 이런 삽질을 한번씩 해주면 잠시나마 이완이 될텐데 말여...--;


내일... 기대해보자꾸나...^^

신고
Posted by 성욱아빠

토욜 점심에 나가서 피자랑 맥주 사서 대공원에 아지트에 가서 점심을 먹고 저녁에 먹을 통닭을 사들고 집에 왔다...^^


비도 오락가락했고 덥지도 않고 피부에 와닿는 바람도 뜨겁지 않고 여러모로 힐링이 되는 나들이었다는거...^^

요즘은 뭔가 익사이팅한 나들이 보다는 이렇게 고즈넉한 나들이가 더좋아진걸 봐서는 아마도 늙어버린 듯...^^;


별로 맛있는 피자는 아니었지만 한끼 잘 때웠고... 맥주도 나름 시원해서 꽤 좋은 분위기였다는거지...^^

신고
Posted by 성욱아빠

대학교 1학년때 살마키스에서 건반치던 석호네 집 근처에서 두원이란 고등학교 동창놈하고 일욜날 기사식당에 갔었다. 이 식당과 그때가 내 평생 잊혀지지 않는 이유는 딱 하나였다... 바로 돼지불백... 맵지않게 달콤짭짜름하게 양념이 된 돼지불고기에 밥이랑 밑반찬들을 먹는데 너무 맛있어서 소주를 한병 시켜서 눈깜짝할 새 마셔버렸던 기억이 있다...


그후로 그런 고기를 다시 먹고 싶었지만 30년이 넘도록 못먹고 나만의 로망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던차에 어제 창은이 종강을 핑계로 마눌이랑 바람도 쐘 겸해서 창은이를 픽업해서 오는데 그넘 원룸 바로 근처에 내가 그토록 애타게 찾아해맸던 그런 고기를 파는 식당이 있었다...ㅠㅠ


연탄불로 초벌구이를 해서 테이블에서 궈먹는 식당이었는데 무한리필이 되는걸 모르고 따로 시켜먹어서 비싸게 먹긴 했지만 참... 반갑고도 눈물이 나는 그런 맛이었다는거지...^^


워낙 반가운 맛이라 사진을 찍을 생각도 못하고 먹기만 했다... 낯술로 소주를 세병이나 나눠 마셨고...^^

이건 구글에서 퍼온 사진... 거의 뭐... 이런식이었응께...^^;;


우리셋다 저녁은 건너띄고 일찍 잠자리에 들어서 푹 잤다... 운전을 한거도 아닌데 차안에서 네다섯시간을 보낸다는게 꽤나 피곤했나보다... 하긴 요즘은 내가 벵기타고 출장을 댕기는 경우가 많이 줄어서 그런 내성이 많이 약해지기도 했겠지...^^;


암튼... 새끼가 집에 와서 좋긴 하다~~ 큰넘은 계절학기를 듣고 나중에 한번 온다는데... 이 새끼도 보고싶다...^^


오랜만에 내 로망이었던 고기를 먹어서 마냥 행복한 하루였다는거...^^ 새끼를 본거 만큼....ㅋㅋㅋ

신고
Posted by 성욱아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