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살면서 자기를 중심으로 이 누리를 해석하는 관점은 여러가지가 되겠지만 적어도 반백년을 살아온 사람이라면 무릇 흔들림없는 자기만의 가치관과 옳고 그름의 잣대를 분명히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왔다... 물론 지금도 그런 지론에 궁극적인 변화는 없을지도 모르지만 요즘 울나라의 상황들을 지켜보고 있으면 참... 여러가지로 내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거...


리더란 자리가 주는 무게와 부담은 분명히 있겠지... 권한을 누리는 자리가 아니고 책임을 지는 자리니께... 더 나아가서 미래를 예측하고 지금의 우리를 분석해서 어떤 일들을 해야하는지 우선순위를 배정하고 함께 일하는 동료... 혹은 함께 사는 시민 공동체의 중지를 모아서 그 추진력에 파괴력을 더하고 방향을 설정하고 속도를 올리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문독 오늘은 출근하면서 그런 생각을 해봤다... 내가 옳다고 믿고 있는 것들에 총체적 재검토도 해보려는 시도.... 이게 과연 얼마나 많은 위험부담이 있고... 내 근간을 흔드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변화에 스스로 보수적인 사고를 해왔었던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세상의 변화 속도는 점점 빨라질테고 그 속도를 뛰어넘어 앞서가지 못한다면 좋은 팔로워쉽이라도 갖춰야 하는게 거친 살아남기의 방법일텐데... 여전히 관성의 법칙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스스로의 문제를 판단하지 못한다면 안될거란 생각이 오늘 아침 출근길에 스스로에게 던져본 화두일른지도...^^


개혁, 혁신 등을 부르짖는 리더들은 많지만 과연 그들이 스스로를 변화시키기 위한 마음가짐이 되어있을까? 라는 의문이 들기도 하고 또한 나도 내가 책임을 지고 그 가치를 지켜나가면서 발전시켜나아가야 하는 사람이라면 내가 스스로의 변화의지에 얼마나 전향적이고 또한 동료들에게 그런 솔선수범적인 모습을 얼마나 보여주고 있는지에 대한 생각도 해본다...

오랜만에 스백스로 매크로 촬영을 해봤네...^^;


그냥 오전 나절의 주절거림이 될른지는 몰라도 내가 나의 변화에 얼마나 관대했고 또한 나 스스로에 대해 얼마나 엄격했는지... 라는 생각이 들면서 반성도 해보고... 그간 그냥 가져왔던 내 사고 메카니즘에 변화가 필요한게 아닌가... 하는 질문도 나에게 던져본다....


정치따위와는 다르게 기업의 핵심은 지속적 발전과 성장이다... 그 해답은 시장에 있고 문제의 핵심은 우리 안에 있다는 자명한 사실을 잊은채로 핑계거리를 찾기 위해 비겁한 변명을 찾으려는 생각을 하지 않았었냐는 질문에는 스스로 관대할 수가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렇게... 끄적거려본다.


사람은 항상 변할 수 있는 마음가짐과 몸가짐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세상이 빠르게 바뀌고 그 세상의 현상을 분석하고 해석하는 능력이 필요하겠지만 그 능력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빠르게 대처하고 몸놀림을 가볍게 한다면 된다고 믿는다...


요즘 뉴스를 접하면서 그 뉴스를 소비하는 입장에서 나 스스로에게 반문해보게 되는 계기들이 많이 생기는구나...^^

신고
Posted by 성욱아빠

어제 오후에 회사 정원에서 동료들하고 오랜만에 바베큐파티를 했다. 잘 먹고 잘 마시고... 잘 놀고...^^ 덕분에 오늘 상태는 아주 메롱이라는거...^^;

고기를 시즈닝해서 먹고 소주가 부족할 정도로 디립다 마셔댄 울 회사 동료들의 음주실력에 아낌없는 경의를 표한다는거...--;


간만에 기타를 또 쳤던거 같다...--;;

신고
Posted by 성욱아빠

내가 좋아하는 장난감(?!)은 세가지다. 우선 기타... 글구 카메라... 끝으로 맥북... 근데... 이미 맥북은 장난감이라기 보다는 거의 100% 업무용으로 쓰다보니께 퇴근하고 나서나 주말에는 걍 화장대... 아니 내 책상위에 올려져만 있는 인테리어 같은 용도로 전락해버렸고... 기타는 매일 조금씩이라도 치면서 관리를 해주고 있응께 녹은 좀 슬어있을른지 몰라도 먼지는....


문제는 카메라... 이렇게 좋은 날이 1년에 얼마나 될른지 몰라도 이런날을 만끽하지 못하고 이러구 있는게 가뜩이나 속상한데 카메라에 쌓인 먼지를 문득 보니께... 더 서글프구나...--;;

진짜루 의욕에 불타면서 여기저기 댕기면서 참 많이도 찍어댔는데... 요즘은 통... 이넘을 들고 어디 나가서 사진을 찍을 일이 없네... 그럼 안되는데... 마눌이랑 이넘 목에 메고 돌아댕기는거만 해도 상당히 운동이 되거든...


암튼... 거뭇거뭇 쌓인 먼지를 보니께 슬프네...ㅠㅠ


오늘 저녁... 회사에서 오랜만에 직원들 사기진작을 위해 회사 정원에서 바베큐 파티를 하기로 했다. 내일 다시 뛸 수 있는 자양분으로 작용해주길 바란다... 내겐 힐링이 되는 기회가 되주기도 바라고...^^

신고
Posted by 성욱아빠

아이폰 7+...

사과향기 2017.04.25 11:43

얼마전 쌤쑹에서 출시한 갤럭시 스팔을 보면서 이번에 10주년이 되는 아이폰의 새로운 모델은 베젤리스 디자인을 채택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갤럭시 스팔... 디자인적인 면에서는 아주... 그럴듯해보이걸랑...^^

물론 지금 아이폰의 디자인도 전혀 어색하거나 못나보이지 않지만 기왕이면 좀 바뀌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


6월 WWDC에서 소개가 되겠지만 아주 파격적인 디자인을 채용하고 깜짝 놀랄 기능으로 무장한 새로운 차세대 iOS가 나오거나 아님 내년을 기약하거나... 개인적으로는 내년에 나와주면 좋지... 약정을 다 뽀개고 바꿀 수 있응께...ㅋㅋㅋ


암튼... 갤럭스 스팔에 iOS가 돌아간다면 사실 흔들릴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든다... 도무지 안드로이드는 아무리 좋아졌다고 해도 그 느낌이 싫거든...^^

신고
Posted by 성욱아빠

요즘에 티비에서 방송되는 대선 후보 토론을 보면서 힘을 많이 얻게 된다.


음... 후보들이 우리의 미래에 희망이 되어서? 아니지... 절대로 아니지... 나보다 훨씬 많이 배우고 경험도 많을 듯한 사람들이 하는 짓거리를 보면서 내가 아주 인간말종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게 해줘서 말이다... 어쩌면 유치함이란게 끝이 없고... 옹졸함이 하늘에 닿은 모습들을 보면서... 내가 힘을 낼 수 있도록 해주는 요소가 되어준다는 역설적인 느낌적인 느낌...--+

어제 토론회를 마치고 조사된 여론조사...


지난번 미국 대선을 보면서 이런 정치공학적 여론조사따위는 실제 결과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경험을 얻어서인지 이런 결과에 큰 의미를 두고 있지는 않지만 아무튼... 그 행간의 숨은 의미는 분명히 보인다...


어차피 여러번 씨부렸지만 우리는... 아니.. 적어도 나는 최선의 후보를 뽑는게 아니라 최악을 피하려고 차악의 후보에게 투표를 할꺼다. 그래서... 정치보복을 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쥐새끼가 지 멋대로 써재낀 세금에 대한 보복도 해야한다고 본다.


그래서... 아주 작게라도 그 방향성이 지난 10년간 구부러져버린 올바름에 정의를 다시한번 쓸 수 있는 작은 계기라고 마련된다면 그것으로 만족하련다...


암튼... 나보다 훨씬 나아보이는 사람들이 하는 짓거리를 보면서 참... 가관이라는 생각이 들고 그로 인해... 나는 위안을 얻는다... 적어도 이런 상황에서 옥석을 가리는 혜안이 있다는 위안을 하면서 말이지...


어차피 정치꾼들은 현학적인 아가리로 무장한 사회의 독이라는 내 신념과 소신에는 변함이 없을테니까...--+

신고
Posted by 성욱아빠


티스토리 툴바